문금주 전남지사 권한대행, 추모성명

 

고(故)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 /5·18기념재단 제공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문금주 행정부지사는 “고(故)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께서 뿌린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더욱 높여 ‘더 새롭고 더 행복한 으뜸 전남’을 꽃 피우겠다”고 30일 밝혔다.

문 권한대행은 이날 추모성명을 통해 “200만 도민과 함께 마음 깊이 애도한다”며 “평생을 민주화운동과 인권운동에 헌신한 정동년 이사장을 최근 5·18민주화운동 추모식과 기념식 행사장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뵈었는데 갑자기 별세했다는 비보에 안타까움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이사장은 1980년 5·18민중항쟁 당시 주동자로 지목받아 사형선고를 받는 등 젊은 시절 모진 고문으로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들면서도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명예회복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서슬 퍼런 유신독재 탄압도, 80년 5월 신군부의 참혹했던 군홧발도 민주주의를 향한 고인의 간절한 염원과 의지를 꺾지 못했다”며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이 개정돼 오월 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세력을 처벌할 수 있게 되고, 5월 단체가 공법단체로 전환된 큰 성과를 이루는 등 별세 하루 전까지도 소임을 다해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구심점이 돼줬다”고 강조했다.

문 권한대행은 “정 이사장의 숭고한 뜻을 이어 받아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사장께서 뿌린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더욱 높여 ‘더 새롭고 더 행복한 으뜸 전남’을 꽃 피우겠다”고 말했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