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광주지역 건설현장 142곳 집중 감독
사법처리 25곳·과태료 처분 67곳

 

올해 상반기 광주지역 건설현장 142곳 중 92곳이 관련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고용노동청은 올 상반기 건설현장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광주지역 건설 현장 142개소를 대상으로 공사금액별 맞춤형 감독을 실시한 결과, 25개소는 사법처리, 67개소는 총 1억9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사금액별 맞춤형 감독은 사망사고 예방과 재발 방지를 위해 사망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공정률 40~90%인 건축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안전시설 설치 위반 내역별로는 사망사고 절반을 차지하는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난간 미설치(24건 53%)가 가장 많았다. 붕괴사고 방지를 위한 거푸집 동바리 조립도 미작성(3건, 7%), 보호구 미지급(3건, 7%) 순이었다.

관리적 의무사항 위반 내역별로는 화학물질 안전정보인 물질안전보건자료 미게시(41건, 26%)가 가장 많이 지적됐다. 이어 ▲안전보건표지 미설치(19건, 12%) ▲사업주의 의무와 근로자 권리에 관한 산업안전보건법령 요지 미게시(15건, 9%)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공사비에 반영하지 않거나 목적외 사용(14건, 9%) 순이었다.

황종철 광주고용노동청은 “하반기에도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사업장 등 사망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105개 현장을 선정해 집중 감독할 예정이다”며 “감독실시 전 자율점검표를 사전에 배포해 현장 관리자가 자율적으로 안전보건 조치 위반요인을 스스로 발굴 개선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율점검표는 광주고용노동청 홈페이지-알림-안내-건설현장 자율점검 안내(하반기)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당신을 위한 추천 기사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