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길수 도의원, 실패원인 규명 촉구
“사업 추진시 지자체와 충분 협의”

 

정길수 전남도의원

전라남도의회 정길수 의원(더불어민주당·무안1)은 최근 제364회 임시회 해양수산국 소관 업무보고에서 최근 무안군과 신안군의 입장 차이로 사업이 취소된 탄도만 갯벌 생태계 복원사업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등을 촉구했다.

27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탄도만 갯벌 생태계 복원사업은 480억 원(국비 336억원, 지방비 144억원)을 들여 무안군 해제와 신안군 지도읍 사이에 조성된 담수호에 5개 제방을 철거해 수산자원 회복과 늪지화된 갯벌 생태계를 복원하는 사업이다.

당초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진행될 계획이었지만 무안군과 신안군의 의견 조율에 난항을 겪어 지난해 12월 사업 추진이 잠정 중단된 상태에서 최근 양 지자체가 사업 포기서를 제출하면서 사실상 없던 일이 됐다.

정길수 의원은 “사업을 진행할 때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해 각 지자체의 상황을 충분히 듣지 않고 급하게 추진하다 보니 해수 유통으로 인한 생태계 변화 문제와 인근 농어민들에 대한 피해 저감 및 보상방안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사업 추진 시 해당 지자체와 충분히 협의해 이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이해 당사자인 농어업인, 무안·신안군 관계자, 중앙부처 관계자와 접촉했으나 사업을 하고자 하는 소통 과정이 부족해 결국 포기하는 상황까지 도달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사업을 신청할 때는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