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건축위원회 심의 거쳐 승인

 

장성군청 전경

전남 장성군은 최근 일부 개정된 건축물관리법이 시행된다고 4일 밝혔다.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 안전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최근 광주지역 철거 건축물 붕괴사고 발생으로 인해 해체공사 현장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자 국토교통부가 관련법 개정에 나섰다.

개정된 법에 따르면 기존, 해체 허가에만 적용되던 기술자 검토를 해체 신고 대상까지 확대 시행한다.

이전까지 건축물 해체 신고는 담당 공무원이 검토 후 승인했으나 지난 4일부턴 기술자가 해체 순서·방법·장비 배치 등 공사 전반에 관한 기술 검토를 거쳐야 승인 된다.

해체공사 대상도 확대되며 허가 대상에 대한 건축위원회 심의가 의무화돼 해체계획서 작성 검토 과정에 전문가가 참여해야 한다.

장성군 관계자는 “전문가의 철저한 검토를 거쳐 해체 계획이 작성 승인되면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면서 “변경된 건축물관리법을 잘 숙지해 공사 진행에 착오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성/박문수 기자 pms@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