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광주교대서 성명서 발표
“교육과정서 국악 삭제 안돼” 주장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는 12일 광주교육대학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2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에서 국악이 삭제돼서는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민족의 정신이 담긴 국악이 학교 교육에서 축소·삭제될 위기에 놓여있다. 이는 민족 말살정책과 다를바 없다”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이하 국악인 연합회)는 12일 광주교육대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에서 국악이 삭제돼서는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국악인 연합회는 “앞서 교육부는 언론보도를 통해 ‘국악 교육을 축소·삭제하지 않겠다’라고 발표했지만, 교육부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을 만드는 데 있어 국악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전면 삭제하려는 시도는 여전하다”면서 “교육부는 파행적으로 개발 중인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작업을 즉시 중단시키고 관리·감독자를 문책해야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교육과정 연구책임자인 광주교대 박모 교수는 최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국악은 동아리 시간에나 배우면 된다’라는 식의 막말에 동조하며 국악을 폄훼하고 있다”면서 “이는 예향의 도시 광주를 욕보이는 것과 다를바 없다. 박 교수는 책임연구자에서 물러나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성명서를 읽고 있는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회원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그러면서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자국의 음악을 가르치는데 어떤 필요성과 당위성을 덧붙이는 나라는 없다. 자국의 언어와 역사를 가르치는 것과 같이 자국의 음악을 가르치는 것은 학교교육에서 가장 우선시 돼야 할 것 중 하나이기 때문”이면서 “국악인들의 주장은 우리의 소중한 전통 문화예술이 이 땅에서 사라지지 않도록, 전통 예술과 그 가치를 후대에까지 전승시켜 나가기 위해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악인 연합회는 “오는 12월 최종 발표되는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을 토대로 초·중·고 음악 교과서가 만들어진다”면서 “교육과정에서 국악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잇어야 소중한 전통 문화예술을 지켜낼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12일 광주교육대 앞에서 “민족정신 담긴 국악 말살 중단”을 주장하고 있는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회원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한편, 지난 5월 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는 성명서를 내고 국악교육 정상화를 촉구한 바 있다. 교육대학과 사범대학에 국악을 지표과목으로 설정하고 ‘국악교육과’신설을 촉구하며, 서양음악과 전통국악을 ‘음악’하나로 묶어둔 기형적 교육과정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교육부는 국악 학습용어를 체계적으로 안내하는 ‘음악 요소 및 개념 체계표’에 별도의 표로 명확히 제시키로 했다. 또한 국악관련 내용이 2015년 개정교육과정 수준으로 반영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