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수지 정비 통한 재해예방·영농편의 도모

 

화순 군청 전경

전남 화순군은 최근 재해위험저수지로 지정된 구암저수지(동복면 구암리)와 송암저수지(사평면 다산리)에 각각 20억·42억을 투입해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두 저수지는 지난해 정밀안전진단 결과, 노후 등으로 인한 홍수 대응능력이 부족해 긴급한 보수·보강이 필요한 상태인 D등급 판정을 받아 재해위험 저수지로 지정·고시됐다. 이에 따라 화순군은 제방 여유고 확보와 취수시설 보강 등 전반적인 저수지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로부터 사전설계 검토 승인 등 모든 행정 절차를 완료하고 영농철 이후 사업 착수할 계획이다.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35.4ha의 광활한 경지면적에 대한 안정적 농업용수를 확보해 주민소득 증대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화순군 관계자는 “정비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재해위험 해소와 낙후된 농업기반시설 정비로 주민들 영농활동이 크게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서부취재본부/고광민 기자 ef7998@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