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화해·용서 정신”
이재명 “유능 민주당 만들 것”
박용진 “민주당 다움 회복”

 

김진표 국회의장이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 정치권은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거행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DJ)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DJ 정신’을 기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추도·추모사를 통해 정치사의 거목이었던 고인의 생전 뜻을 추모했다.

김진표 의장은 추도사에서 “지혜와 용기, 화해와 용서, 김대중식 정치가 있었기에 대한민국은 비로소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을 얻었다”며 “수백 년 민주주의 역사를 지닌 서구의 선진 민주국가와도 대등하게 마주 설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혐오의 정치, 남 탓하는 정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목숨을 노리던 적까지 용서하던 정치, 김대중식 국민통합의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추모사에서 민주주의·의회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 불굴의 의지와 인내심, 화해·용서의 정신, 실사구시의 실용정신 등을 김대중 전 대통령의 4가지 업적으로 꼽으며 “여야가 김대중 정신을 생각하고 노력한다면 한국 정치는 다시 신뢰받고, 문제들이 잘 해결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이 김대중 정신을 지키고 김대중 대통령의 후예를 자처한다면 대한민국의 여러 위기를 앞장서서 막아내고 극복하는데 전력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1시간가량 진행된 추도식 이후 김 전 대통령 묘역을 따로 찾지 않고 현충관에서 헌화와 분향을 했다. 최근 집중호우에 따른 묘역 주변의 도로 복구 작업으로 참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민주당 차기 당 대표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들도 애도를 전했다.

이재명 당 대표 후보는 “대통령님께서 개척해주신 그 길을 따라 저도 멈춤 없이 전진하겠다”면서 “상인적 현실감각과 서생적 문제의식을 함께 갖춘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을 꼭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추도식에 참석한 박용진 당 대표 후보도 “김대중 정신의 근본은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라며 “김 전 대통령의 뜻을 계승해 민주당의 미래를 여는 선당후사 당대표가 되겠다. 민주당다움을 회복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호남 단일 최고위원 후보인 송갑석 의원은 “국민과 함께 반보 앞서 나아가며 희망의 길을 제시했던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혜와 용기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면서 “우리가 딛고 선 김대중 정신이 흔들리고 있지 않은지 돌아본다, 다시, 김대중 정신이다.그 정신으로 민주당을 승리의 길에 다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