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누출, 폭발 등 잇따른 사고에 불안 증폭
스팀라인 폭발 파편으로 일대 도로 아수라장
충격으로 가스 배관 2개 파손 대형사고 ‘아찔’

3일 전남 여수국가산단 내 데이원에너지 스팀라인 폭발 현장./독자 제공
3일 전남 여수국가산단 내 데이원에너지 스팀라인 폭발 현장. 배관이 폭발 충격으로 하늘로 솟구쳐 있다/독자 제공

석유제품과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업체가 밀집해 각종 사고가 잦은 전남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이번에는 고압 스팀배관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시민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이번 사고 폭발 충격으로 주변에 있던 2개의 가스배관도 파손이 됐으며, 인근에 수소 가스 배관이 지나고 있어 자칫 대형 폭발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오전 5시 23분께 여수시 중흥동 여수국가산단 내 데이원에너지 공장 앞 도로에 설치된 대형 스팀 배관이 폭발로 파손돼 다량의 수증기가 분출됐다.

이 사고로 공장 앞 도로 100여m 구간은 폭발로 파손된 배관 파편이 떨어지면서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이로 인해 일대 도로는 전면 통제됐다.

사고가 발생한 데이원에너지는 열병합 발전소에서 열과 전기를 생산해 LG화학과 롯데케미칼 등 산단 내 공장에 스팀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날 폭발한 배관은 LG화학 용성공장 등에 공급하는 고압·중압 스팀라인이다.

폭발로 인해 스팀라인 주변에 있던 LG화학 RPG 배관 2개가 파손돼 가스가 누출되면서 소방당국이 긴급 방제에 나서기도 했다.

특히 폭발한 배관 인근에는 폭발 위험이 높은 수소가스 배관도 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고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다른 유독 가스와 수소가스 배관이 파손 됐다면 그 피해는 상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 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소방당국은 폭발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 접근을 통제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이틀째인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4곳의 업체와 연인원 1천여명을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금은 긴급 복구 작업 등 현재 상황 해결을 위해 힘쓰고 있다”면서 “전문 플랜트업체를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작업이 난해할 뿐만 아니라 어떤 변수가 있을지 몰라 정상복구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 규모도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

배관 폭발로 인근 공장에 스팀 공급이 중단되면서 LG화학 용성 BTA공장 일부 공정과 롯데GS화학 등 여러 공장 가동이 멈추기도 했다.

데이원에너지에서는 지난 2019년에도 증기 배관이 터져 수증기가 유출되는 사고가 난 바 있다.

최근 크고 작은 각종 사고가 이어지면서 시민 불안은 커져만 가고 있다.

여수산단은 각종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이 밀집돼 있어 특성상 언제 폭발사고가 발생할지 모르는 ‘화약고’로 불리고 있다.

유독가스 누출에 폭발사고, 화재 등으로 인해 매년 인명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유독성 화학물질을 다루는 업체들도 즐비하다.

이 때문에 일부 시민들은 여수국가산단을 지나치기가 무섭다고 말할 정도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시민 김모(44·여)씨는 “여수산단에서 사고가 났다는 뉴스만 봐도 아찔한 느낌이 든다”면서 “솔직히 너무 사고가 잦으니까 여수산단을 지나치기가 무서울 정도다. 해당 기업들도 노력하겠지만, 산단 전반에 대한 관리가 강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