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광주시의회 공동성명 “HDC 강력 처벌해야”

서울시의회와 광주시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3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강력한 행정조치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서울시의회와 광주시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광주 동구 학동 참사·광주 화정동 붕괴 사고의 주범인 현대산업개발(HDC)에 대한 강력한 행정처벌을 촉구했다.

두 의회 소속 민주당 의원 일동은 13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서를 내고 “불법·부실 공사로 소중한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등록말소 처분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려 줄 것”을 서울시에 촉구했다.

앞서 국토교통부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 사고 사고조사위는 지난 3월 무단 구조 변경을 비롯한 총체적 관리 부실을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의 주된 원인으로 규정한 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에 최고 수위 행정처분인 등록말소 또는 영업정지 1년을 서울시에 요청했다.

의원들은 공동성명에서 “서울시는 사고가 발생한 지 7개월이 지난 8월에서야 청문회를 열고, 최종 결과 발표를 미뤄두면서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면죄부를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서울시는 광주 학동참사 당시 부실 시공 혐의 8개월 영업정지와 하수급인 관리의무 위반 혐의 8개월 추가 영업정지 처분을 각각 내렸으나, 현대산업개발의 과징금 처분 변경요청을 받아들여 8개월 추가 영업정지 처분은 철회한 바 있다.

광주시의회 운영위원장인 강수훈 의원은 “최근 광주 학동참사 재판 결과가 현대산업개발 봐주기 판결이라는 진실을 우리는 목도해야 했다”며 “광주시의회 민주당 의원 일동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서울시의 엄정한 결단과 조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