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반도체는 산업의 쌀…민간 투자 뒷받침”
양향자 “‘K-칩스법’ 국회 통과 관심” 요청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양향자 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반도체특위) 소속 의원들과 만나 “반도체 산업은 우리 생사가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용산 대통령실 청사 2층 누리홀에서 반도체특위 위원 및 관련 학계·산업계 인사들과 오찬을 함께하고 민간 투자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가 산업의 쌀이라고 하고 4차산업혁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라 우리 생사가 걸려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미래 먹거리를 늘 준비해야 하는데 (반도체는) 어떻게 보면 장기 과제도 아니고 실시간 (대응)해야 하는 현안 과제”라고 말했다.

특히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인력 공급, 반도체 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에서도 투자하지만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할 분야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이 있어 든든하다. (국회에서) 방향이나 이런 것들을 잘 만들어달라”며 여당을 포함한 국회 차원의 협력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무 출신으로 위원장을 맡은 양향자 의원을 참석자 중 먼저 거명하며 “삼성전자에서 오랜 경력을 가진 우리 양향자 의원이 위원장을 맡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광주 서구을’ 지역구를 둔 양 의원은 지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 상태다.

양 위원장은 이날 오찬에서 국회에 계류중인 ‘K칩스법’의 통과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양 위원장은 오찬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1분1초가 순위를 바꾸는 기술 특성과 1위 기업이 독점 지배하는 시장 특성을 동시에 가졌다”면서 “여야뿐만 아니라 정부에서도 ‘K칩스법’이 최대한 빨리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요청했다.

‘K-칩스법’은 ‘국가첨단전략산업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조치법’과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두 건을 묶은 패키지 법안으로 반도체 등 미래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대학 반도체학과 증원 추진에 따른 반발로 인재양성 대책 재검토 주장이 야권에서 나오는데 보완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반도체 산업은 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며 “교육부가 여러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수정·보완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울/장여진·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