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까지 혁신 방안 마련…연내 작업 완료
정무창 의장 “신뢰받고 일 잘하는 의회 구현”

 

제9대 광주시의회가 출범 100일을 앞두고 조직·정책 등 의정 전반에 걸친 혁신작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민에게 신뢰받고 일 잘하는 선진의회 구현’을 목표로 조직과 인사, 제도와 정책, 의회 공간 운용 등 의회 운영 전반에 걸친 혁신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는 이를 위해 박남언 의회사무처장을 단장으로 의정혁신추진단을 발족했다.

사무처 내 각 부서장을 추진위원, 실무직원을 추진단원으로 하고, 지방자치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구성·운영하는 의정혁신 추진체계 정비를 완료했다.

시의회는 외부 전문가 토론과 내부 구성원 논의를 거쳐 혁신과제를 도출한 뒤 혁신과제별 세부 실행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 지난 14일 지방자치 전문가인 김필두 박사를 초청해 의정 혁신 방안에 대한 특강을 열었다.

이날 오후에는 사무처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직원 난상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의정혁신추진단은 10월 말까지 의정 혁신 방안을 만들어 공개하기로 했다.

정무창 의장은 “의회가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 역할에서 나아가 시민과 소통하고 지역발전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