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금고 선정 관련 장학회 수사 차원

 

광주지방검찰청은 28일 오전 광주 광산구장학회 사무국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광산구 금고 선정 심의위원 명단 유출 사건에 연루된 장학회 관계자의 혐의 입증을 위한 구체적 자료 확보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금고 선정 당시 심의위원 명단을 경쟁 은행 두 곳에 넘겨준 광산구 전·현직 공무원 2명은 최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 모두 유죄를 선고받았다.

이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구의원도 1심에서 징역 8개월과 벌금 1천50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형의 선고가 유예됐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