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윤석열 대통령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방한하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만나 양자 현안과 지역·글로벌 이슈를 두루 논의한다.

현직 미 부통령이 한국을 찾는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린 2018년 2월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방한 이후 4년 6개월 만이다.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와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 등 한미간 현안이 산적한 와중에 이뤄지는 양국 최고위급 인사의 회동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한다.

윤 대통령은 접견에서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차별의 해소를 위한 행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을 재차 당부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11월 미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 기업의 우려를 불식시킬만한 뚜렷한 해법을 당장 내놓기 여의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다.

또다른 핵심 현안은 최근 북한 핵무력 법제화와 탄도미사일 연속 발사 등으로 더 엄중해진 한반도 정세 속 한미간 대응 방안 논의다.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3번 갱도가 최근 완성됐다고 보고하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한 바 있다.

한미 양국이 북한 무력 도발에 맞서 어떠한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해리스 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도 관심을 끈다.

이날 접견에서는 미국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이슈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한은 바이든 미 대통령의 5월 방한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방한에 이어 진행된다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윤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무산 및 대통령 발언 논란을 놓고 야권의 '외교참사' 공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통령실은 이날 접견을 통해 한미간 결속력을 최대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