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道-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서
전라선 고속철 예타 면제 등 건의
金 지사 “특단의 지원과 배려 부탁”
李 대표, 당 차원 전폭적 지지 약속

 

더불어민주당-전라남도 예산정책협의회가 30일 오전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우원식 예결위원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예산정책협의회를 위해 전남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 지도부에 국립 의과대 전남 설립 등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추가 확보 등을 요청하고 나섰다.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서영교·임선숙 최고위원, 김성환 정책위의장, 양승조 참좋은지방정부 위원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박정 예결위 간사 등 당 주요 인사와 신정훈 도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이 총출동했다.

이날 김 지사는 “새 지도부 출범 후 민생 해결을 최우선으로 내세우는 더불어민주당에 도민들의 기대가 대단히 크다”며 “더불어민주당의 뿌리인 전남에서 지역균형발전과 대한민국의 대도약을 이끌도록 특단의 지원과 배려를 부탁한다”고 지역 현안 해결을 강조했다.

특히 국립의과대학 전남 설립과 관련 “타 지역으로의 중증 응급환자 유출률이 48.9%에 이르고 연간 70만 명의 환자가 상급종합병원을 찾아 대도시로 떠나고 있다”며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과 상급 종합병원이 없는 전남에 공공의료를 총괄하는 사령탑이 될 국립 의과대학이 조속히 설립되도록 더불어민주당에서 앞장서 달라”고 건의했다.

김 지사는 농협·수협 중앙회 등 공공기관 전남 이전에 대해서도 “수도권 초집중을 막고 지역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방소멸 위기지역으로의 공공기관 2차 이전이 필요하다”면서 “농생명 금융 융복합 허브 조성을 위해 농협 중앙회, 수협 중앙회 등 공공기관이 전남으로 이전되도록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전라선 고속철도와 관련 “전남과 전북 주민의 숙원사업이지만 예비타당성조사 기준인 경제성 충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며 “전남과 전북 주민들의 교통복지 확보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되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심 통과 구간으로 인해 순천시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경전선 전철화 사업에 대해선 우회 노선 반영과 함께 쌀값 안정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대표는 “전남지역 당면 과제와 필요 예산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면밀히 살피겠다”며 “민생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전남을 더 잘 사는 곳으로 만드는데 당 차원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