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맹회장배 대회 참가해 우호 협력

지난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환경자원사업소 내 서재파크골프장에서 열린 대구광역시파크골프연맹 회장 취임기념 친선대회에 참가한 광주광역시파크골프 회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광주시파크골프연맹 제공

영·호남을 대표하는 내륙도시 광주와 대구가 화합과 상생을 위해 파크골프 상호교류 협약을 맺고 친선 대회를 가졌다.

광주광역시파크골프연맹(회장 김면수)은 지난 3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환경자원사업소 내 서재파크골프장에서 열린 대구광역시파크골프연맹 회장 취임기념 친선대회에 16명이 참가했다고 4일 밝혔다.

광주파크골프연맹은 이번 대회에 전국에서 영남지역을 제외한 타 시·도에서는 유일하게 참가했다.

광주·대구파크골프연맹은 이번 대회를 통해 동호인들의 경기력 향상과 우호증진을 도모함으로써 파크골프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3년 ‘빛고을’ 광주와 ‘달구벌’ 대구가 맺은 ‘달빛동맹’의 지속적인 우호협력을 통해 2038년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의 토대를 마련한다는데 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날 대회는 총 144명의 동호인이 오전과 오후로 나눠 18홀 4인 1조 스트로크 플레이 샷건(18홀 동시 티업) 방식으로 예선전을 치른 뒤 상위 36명이 9홀 결선으로 치렀다.

앞서 지난 8월 경북 경산에서 열린 대한파크골프연맹 전국 시·도 회장단 회의에서 함께 임명장을 받은 김면수 광주파크골프연맹 회장과 권영규 대구파크골프연맹 회장은 지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파크골프 인프라 구축과 클럽 활성화 등 파크골프 저변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광주파크골프연맹에서 주관한 파크골프 2급 지도자 자격 양성교육에 권영규 회장이 강사로 특별 초빙돼 특강을 했으며, 이번에 광주파크골프연맹 임원 및 회원들이 대구파크골프연맹 친선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김면수 광주파크골프연맹 회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앞으로 광주·대구 두 도시간 파크골프 교류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 지역 파크골프 동호인들이 상호이해를 통해 서로를 신뢰하고 화합하는 형제같은 관계로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영규 대구파크골프연맹 회장은 “이번 파크골프 친선대회는 스포츠를 통해 대구·광주 양 도시의 체육발전은 물론 화합과 상생을 위한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기를 통해 힘든 일상에서 잠시나마 벗어나 그동안 소홀했던 건강도 챙기고, 파크골프가 생활스포츠로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