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사 등과 협업으로 안전·효율적 운송
쇳물 운반에 투입…반제품 생산에 기여

광양제철소가 용선운반차 13대를 포항제철소에 지원, 선강 생산 정상화를 도왔다. /광양제철소 제공

광양제철소가 용선운반차(TLC, Torpedo Car) 13대를 최근 포항제철소로 긴급 운송, 포항 2·3·4고로의 정상 가동을 지원하며 국가 기간산업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탰다고 6일 밝혔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6일 태풍 힌남노로 인해 많은 공장과 설비가 물에 잠기며 1973년 쇳물을 생산한 이래 처음으로 조업이 중단된 바 있다.

이번 침수로 제강 조업이 중단되자 고로에서 생산된 쇳물을 나르는 용선운반차도 쇳물을 담은 채 운행을 멈추기도 했다.

포항제철소 고로가 다시 불을 뿜었지만 쇳물을 운반할 용선운반차는 내부의 용선이 굳어버려 사용이 불가능해진 상태였다.

이에 광양제철소 생산기술부·설비기술부·안전방재그룹은 그룹사 포스코플로우, 협력사 코렘, 운송사 동방 등과 협업해 지난달 8일부터 일주일에 걸쳐 용선운반차 13대를 포항제철소에 운송했다.

이송된 용선운반차는 포항제철소의 멈췄던 쇳물을 다시 움직여 제강공정에 전달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선로를 달리며 선강 생산 정상화에 힘쓰고 있다.

특히, 용선운반차 지원은 포항제철소가 철강반제품을 차질없이 생산할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이를 광양제철소로 옮겨 후속 공정을 진행하는 프로세스 완성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

이번에 용선운반차 이송을 지원한 이종호 광양제철소 구내운송섹션 리더는 “태풍 피해로 인한 사우들의 아픔과 고생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하루라도 빨리 용선운반차를 포항제철소로 보내기 위해 힘을 보태준 생산기술부, 설비기술부, 안전방재그룹, 포스코플로우, 코렘, 동방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의 한 직원은 “현재의 시련을 양소가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합쳐 이겨내도록 하겠다”며, “포항제철소의 원활한 복구를 위해 도움을 준 광양제철소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전력 및 모터 설비 전문인력 지원, 환경정비를 위한 장비 지원, MZ세대 직원들의 복구 지원, 생산량 증대를 통한 공급 차질 최소화 등 포항제철소의 빠른 복구와 고객사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동부취재본부/허광욱 기자 hkw@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