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공모리츠 투자도 가능

/연합뉴스.

금융위원회는 기획재정부와 함께 일임·자문계약이 연계된 연금저축펀드의 세제적격성을 인정하고 연금저축펀드를 통해 공모상장리츠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7일 밝혔다.

세제적격성이 인정되는 연금저축펀드는 연간 400만 원이하 납입액에 대해 세액 공제 혜택이 적용되고 있다.

하지만 연금저축펀드 가입자가 직접 투자하는 경우가 아닌 일임·자문 형태로 투자하는 경우에는 세제적격성 인정 여부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이번에 정부가 세제적격성을 인정하기로 한 것이다.

또 현재 세제적격 연금저축펀드에서 투자 가능한 펀드(집합투자증권)의 범위에 공모리츠가 포함되는지도 여부가 불분명한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배당소득이 꾸준히 발생하고 변동성이 적은 공모리츠를 연금자산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있음에도 투자가 어려운 상황 이였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공모리츠는 자본시장법상 펀드로서 연금저축펀드에서 투자가 가능한 대상임을 명확히 했다.

이르면 이달부터 시스템 준비가 완료되는 증권사부터 순차적으로 공모리츠 투자가 가능해진다.

금융위원회는 “관련 상품이 신속하게 출시되면서도 투자자 보호에 문제가 없도록 관계기관과 업계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리/윤영미 기자 link2506@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