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과 함께하는 호국순례’ 행사 진행

 

진도군은 최근 ‘청소년과 함께하는 호국순례’ 행사를 진행했다. /진도군 제공

전남 진도군은 최근 호국정신 함양사업의 일환으로 ‘2022년 청소년과 함께하는 호국순례’ 행사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위해 진도중학교 학생과 교사, 보훈단체협의회 회원 등 150여 명이 국립임실호국원을 방문했다.

국립임실호국원에서 ▲의전 도열 현충탑 참배와 묘역순례 ▲호국전시실 관람 등 호국원 소개 ▲안보 강의 등 학생들이 애국심을 고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진도중학교 학생들은 “평소 접해본 적 없는 호국시설을 체험하고 참배를 드리니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희생과 공헌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진도군 주민복지과 관계자는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을 기리는 현장을 직접 방문·체험해 평화의 중요성을 깨닫고 숭고한 호국정신을 기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학생과 주민들의 보훈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진도/하강수 기자 hgs@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