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호(광주 북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김관호 광주북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어느덧 사람들이 입고 있는 외투가 두꺼워지고 나도 모르게 옷깃을 여미게 만드는 추운 계절이 성큼 다가왔다. 바야흐로 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너도 나도 지난해 사용하고 넣어두었던 각종 난방기구를 꺼내는 시기가 찾아 온 것이다.

그러나 따뜻함을 위해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는 난방용품들의 사용 빈도가 높은 겨울은 사계절 중 화재 위험률이 가장 높아 화재예방에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중국의 가장 오래된 시가집인 시경(詩經)에는 ‘상토주무(桑土綢繆)’라는 말이 있다. ‘새는 비바람이 오기 전에 나무의 뿌리를 물어와 둥지의 구멍을 막아 환난을 미연에 방지한다’는 뜻이다. 즉 ‘미리 준비해 닥쳐 올 재난을 막는다’는 의미로, ‘준비’함은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안전한 겨울나기를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일 것이다.

겨울철 화재예방을 위해 소방관서에서는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하고 겨울철 화재 위험성이 높은 주요 원인을 파악하고 각종 소방안전 정책홍보와 캠페인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듬해 2월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게 된다.

개개인도 상토주무 정신으로 안전하게 겨울나기를 준비하여야 하며, 추운 겨울을 따뜻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기용품(전기 히터, 전기 열선, 전기장판)과 화목보일러(난로)의 안전수칙을 지켜 사용해야 한다.

전기·난방용품을 구입할 때는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사용하기 전 제품의 훼손이나 전원코드 이상 여부를 점검 후 사용해야 한다. 열 축적이 쉬운 이불, 소파 같은 가연성, 인화성 물질은 화재 시 불이 쉽게 옮겨 붙기 때문에 가까이 두지 않아야 하고, 전기매트는 접거나 구기면 단선될 수 있으니 말아서 보관하는 것이 안전하다.

또한 전열기구는 전력소모가 많아 콘센트를 여러 개 사용하면 과부하가 걸려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니 주의하고, 장시간 사용하지 않을 경우 꼭 전원을 차단해야 과열이나 합선 등을 예방할 수 있다.

화목 보일러(난로)의 경우에는 과열되면 복사열로 인해 주변 가연물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연통 내부를 주기적으로 청소하여 재가 쌓이지 않도록 하고 타고 남은 재는 주변으로 불티가 날리지 않게 잘 처리해야 한다. 예기치 못한 화재에 대비해 보일러 주변이나 눈에 잘 띄는 곳에 소화기도 꼭 비치해야 한다.

화재는 방심을 먹고 살며 예측 불가능한 순간에 찾아온다. 미리 준비를 하더라도 꾸준하게 관심을 갖고 안전수칙 준수를 실천해야 한다.

‘한 방울의 물이 모여서 바다를 이루고, 손가락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계속되면 우물에 소용돌이를 일으킬 수 있다’는 뜻을 가진 노적성해(露積成海)라는 사자성어의 의미처럼, 안전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관심을 가지고 안전수칙을 지키도록 꾸준히 ‘실천’한다면 부주의한 화재로부터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