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사업 1천458억6천만원 증액 건의

24일 노관규 순천시장이 내년도 국비 반영을 위해 이철규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를 면담하고 있다./순천시 제공

노관규 순천시장이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막판 총력전에 나섰다.

24일 순천시에 따르면 노 시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박정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이철규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소병철 지역구 의원, 조수진 국민의 힘 의원 등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노 시장은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되지 않은 ▲국립민속박물관 지방분관(호남관, 순천)건립 465억원 ▲애니메이션클러스터(순천)조성 300억원 ▲순천 정원도시 조성 400억원 ▲순천 조례처리분구 소안(대안)마을 하수관로 정비 68억6천만원 ▲황전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 92억9천만원 ▲순천만 갯벌 블루카본 강화 사업 70억원 ▲갯벌복원지 주변 갯벌생태마을 조성 40억원 ▲순천만 친환경(전기)선박 지원 10억원 ▲목재 이용 증진 사업 12억1천만원 등 9개 사업 1천458억6천만원을 국회에서 증액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소병철 지역구 의원은 물론 예결위원들은 순천시가 요구한 현안사업들이 국회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관규 시장은 “열악한 지방재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민선 8기 시정목표인 대한민국 생태수도 일류 순천 완성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절실하다”며 “다음 달 2일 정부 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국회 동향 등을 사전에 파악해 국비 반영에 적극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도 균특 전남도 전환사업으로 ▲순천만국가정원식물원 건립 27억원 ▲정원 시설 보완 20억5천만원 ▲동천변 저류지 생활숲 야간 경관 명소 조성 20억원 ▲동천변 야간 문화콘텐츠 공연장 조성 15억원 ▲뱃길 조성 9억5천만원 ▲저류지 정원화 도시숲 조성 25억원 등 올해보다 101억원이 늘어난 357억원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순천시는 올해 정부 공모사업에 73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천18억원과 도비 270억원 등 지난해 보다 994억원이 늘어난 국고 1천264억원을 확보해 공모사업 선도 도시로 우뚝 섰다. 동부취재본부/윤별 기자 sta r2628@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