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광주광역시 북구 임동 전방·일신방직 부지.

광주광역시 북구 임동 전방·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지 사업계획에 공공성을 제대로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사업자가 광주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용이 자세히 공개되지 않아 속단하기 이르지만 (공공성을) 고려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며 사업계획서 전체 공개를 요구했다.

이어 “광주시도 마치 복합쇼핑몰과 특급호텔이 전부인 양 접근하는 방식을 지양해야 한다”며 “사업자는 공장건축물 보존 및 기본원칙과 협상 전제조건을 충실하게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해당 부지는 일제 수탈의 아픔과 지역 산업화를 견인한 역사가 교차하는 애증의 공간이자 광주의 마지막 남은 근대산업 문화유산”이라며 “부지 개발이 공공성과 사업성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종채 기자 yjc@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