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해경이 오동도 앞 해상에서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여수해경 제공

전남 여수해양경찰서는 해양 사고 협력 강화와 공동 대응을 위해 여수광양항만공사 및 한국예선협동조합 여수지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해양 사고 유형이 복합적으로 변화함에 따라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 강화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여수해양경찰서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내알콜 소화폼 비축을 추진키로 했다.

해양 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유하고 있는 재난자원을 총력 투입하고 예선협동조합은 소화·예인설비를 갖춘 항만예인선을 사고 현장에 지원하는 등 공동 대응에 나선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해양경찰, 항만공사와 예선조합이 복합해양사고에 상호 협력 대응함으로써 대규모 재난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