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해임건의 무겁게 받아들여야”
“해임 상관없이 국조 제대로 이뤄져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이태원 참사’ 책임과 관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8일과 9일 본회의를 통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민주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과 관련해 의원들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해임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탄핵소추안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임건의안으로 결정된 과정에 대해서는 “해임건의안과 관련된 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들어왔기 때문에 이를 설명드렸고 전체 의원들이 동의해줬다”고 설명했다.

또 “해임건의안을 내면 윤석열 대통령이 바로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지 않을까”라며 “해임건의안과 상관없이 10·29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는 제대로 이뤄져야 하고 그게 유가족과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현재 여야 원내대표간 협상이 진행 중인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서는 “3+3 논의가 이어지고 있고 의원총회 이후에도 계속 진행할 예정이지만 아직 매우 난항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단독 수정안은 감액을 중심으로 만들어놨다”며 “협상에서 신의성실하게 여야가 논의를 잘 이어간다면 이번 8일, 9일 본회의때 안건 상정이 가능하겠지만 현재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처하기 위한 수정안은 만들어놨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뒤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통해 여러 문제점이 제기될 것을 감안해 국정조사를 내실있게 치르고 나서 그 이후에까지 여전히 사퇴하지 않고 해임을 거부하고 있으면 탄핵소추로 가는 것이 더 낫겠다는 판단을 의원 다수가 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상에 난항을 겪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연계돼 본회의 개최가 어렵지 않겠냐는 것과 관련해선 “그러니 집권여당이 맞는지 되묻는 것”이라며 “예산은 에산대로, 해임건의안은 해임건의안대로 해야지 모든 것을 연계시키는 것은 엄청난 하수 중의 하수”라고 지적했다.
서울/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광주전남 지역민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제보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